연세 수 소식
커뮤니티 > 연세 수 소식
오늘도 금새 없어진 점심메뉴 ㅜㅜ 덧글 0 | 조회 704 | 2018-01-05
연세 수  


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오늘은 신나는 금요일~

          기다리던 점심시간에 대표원장님과 우리 선생님들 모두 모여 앉았습니다.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깐풍기, 짜장면, 탕수육, 해물짬뽕, 짜장밥...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역시 오랜만에 먹는 중식은 맛있었어요 ㅎㅎ 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
             정신을 차려보니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이미 싹~ 비워진 텅빈 그릇.. 맛있게 먹으면  0 칼로리      




 
이전 글 고맙습니다^^
다음 글 고맙습니다^^